QUICK
MENU

TOP

공지사항

부산세관, 겨울용품 집중검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2.11
조회수 186 첨부파일  
2019-12-09 10:44

부산세관, 겨울철 수요 급증품목 집중검사

겨울철 난방용품 등 수입통관단계 안전성 확인 강화



부산세관이 국민안전을 위해 겨울철 성수기용품에 대한 안전성 검사 강화에 나섰다.

부산세관은 겨울철 스포츠용품의 검사비율을 높이고, 인증받은 물품과 실제 수입물품의 동일성 여부, 제품별 안전 기준 적합여부 등을 중점 확인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검사 품목으로는 겨울철 화재 위험이 높은 전기난로, 전기장판 등 난방용품과 장식용 조명기기 및 안전사고 위험이 있는 스키 등이 포함됐다.

부산세관은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현재 산업부 등 5개 부처와 어린이·전기제품, 폐기물 등 10개 분야 총 1169개 품목을 대상으로 협업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 안전기준을 위반한 게임완구·학용품 등 어린이용품 9만점, 조명기기·모니터 등 전기용품 5만점, 허가받지 않은 유해화학물질·폐기물 7500t, 저품질의 고기구이용 목탄·연료용 펠릿 1768t 등을 적발해 고발·반송 조치한 바 있다.

부산세관 관계자는 “국민·사회 안전과 직결되는 물품들의 경우, 국내 유통 시 피해에 대한 원상회복이 불가능한 만큼 수입업체들이 관련법에 따라, 안전성이 입증된 물품을 수입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국민·사회 안전과 직결되는 불법 불량수입물품이 국내로 반입되지 않도록 안전성 검사를 지속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